메뉴 후원하기

[고산석산]수십억 상당 새기계 들여 논란

URL복사

석산개발 허가 연장 의지로 해석
실소유주라고 주장하는 인물 등장

[완주신문]고산면 석산업체에서 내년말 사업종료를 앞두고 수십억원 상당의 새로운 기계를 들여 놓아 논란이다.

 

이를 두고 인근마을 주민들은 “사업을 연장하려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고 있다.

 

최근 석산 인근마을 주민들은 서명운동 등 허가 연장을 반대하는 의견을 지역사회에 알리고 있다. 이들은 “업체에서 새로운 기계를 들인 것은 사업종료를 하지 않고 연장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은 사실로 확인됐다. 석산업체에서 본지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를 신청해 심리가 있던 날인 지난달 25일, 석산업체의 실소유주라고 밝힌 A씨는 심리 과정에서 “새로운 기계를 90억원 들여 설치했다”면서 “만약 석산개발 연장을 못해 기계 리스 비용을 갚지 못하면 회사가 망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석산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기계는 자갈, 모래, 흙 등을 선별하는 기계다.

 

업계 관계자 B씨는 고산면 석산개발 현장에 설치된 기계 사진을 보고 “40억원 상당의 최신 기계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사업 연장을 하려는 업체 측과 연장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마찰과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8일 완주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말 설치된 해당 기계는 아직 사용되지 않고 있다.

 

완주군 관계자는 “사업 허가 도면 상 기계 설치 계획이 있다”면서 “설치가 완전히 안 돼 사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달 같은 질문에 대해서 완주군 관계자는 “변경신고를 해야 사용할 수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아울러 당시 완주군 관계자는 해당 기계 미사용에 따른 업체 측 피해 가능성에 대해서 “업체에서 기계를 되팔아 금액을 회수할 수 있는 것으로 들었다”면서 “이 때문에 주민들의 사업 연장 우려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변경신고에 대한 답변이 달라진 이유를 물으니 “2014년 허가 서류에 해당 기계에 대한 내용이 있다”면서 “아직 허가연장 신청이 들어오지 않았고 신청이 들어오면 주민 의견을 반영해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고산면 석산업체는 등기 대표와 다른 실소유주라고 주장하는 이가 있어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완주군 환경참사 중심 비봉면 보은매립장의 경우도 대표가 명의사업주로, 소위 ‘바지사장’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아울러 배매산 폐기물매립장도 불법 매립이 확인되고 지난해 대표가 변경되면서 명의사업주라는 게 증명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