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기고]성재산성을 다녀와서
[완주신문]완주군 동상면 구수마을 뒷산에는 장군봉이라는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명산이 우뚝 솟아 있다. 아니 산 이름보다도 해골 바위로 더 유명세를 탄다. 그리고 장군봉 옆에는 성산이라는 또 하나의 큰 산이 있는데 필자는 산 정상에 산성이 있어서 이리 불리워 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성에 대한 구체적인 무슨 기록이나 이름등으로 알려진 바는 없다.그러다보니 주변 마을 사람들이나 등산객들 사이에서 "왜 산성이 여기에 있을까" 하고 궁굼해 하는 것을 필자는 성재산성 답사를 다녀 오는 도중에 만난 등산객들에게 들었다. 성재산성은 진안군 주천면과 완주군 동상면 경계에 있는 성으로 구수마을에서 장군봉을 지나 오를 수도 있지만 동상면에서 운장산 오르는 피암목재 주차장에서 주로 오른다. 피암목재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잠시 휴식을 취한 다음 도로 건너서 보면 전봇대 옆으로 능선을 따라서 오르는 길이 있는데 경사가 심하니 밧줄을 잘 잡고 오르면서 출발 하면 된다. 이 길은 마지막까지 따라서 가면 진안에서 운주로 넘어 가는 싸리재로 이어 지는 길이다. 필자는 실제로 싸리재에 주차를 하고 왕사봉까지 봉화대를 찿으러 간적이 있었는데 피암목재에서 싸리재까지 걸어 와서 탈진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