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로컬푸드 행정 주도 절대 안돼”

URL복사

완주군, 로컬푸드협 소멸 의혹 반박

[완주신문]“로컬푸드는 행정이 주도하면 절대 안 된다.”

 

로컬푸드협동조합 소멸 위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완주군에서 이를 전면 반박했다.

 

9일 만나 완주군 관계자는 “완주로컬푸드협동조합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게 절대 아니다”며, “조합이 당초 취지대로 바로 서는 것을 누구보다도 행정에서는 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증폭되는 조합 갈등에 대해서 완주군 관계자는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어도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10년, 20년 후를 위한 계획을 세우고 진전을 위한 진통을 겪는 것으로 바라본다”고 평가했다.

 

그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먹거리 통합정책은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것이지만 일반적인 농산물 유통과는 다르다. 먹거리 통합정책은 복지 개념이라는 것.

 

완주군 관계자는 “푸드플랜은 사회 취약계층의 먹을거리를 지역사회에서 책임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9년 로컬푸드 활성화를 위한 용역 결과 조직 통합에 대한 제안이 있었다”며, “이에 대한 오해가 있는데, 이는 기획생산을 위한 홍보와 교육 등을 지역 내에서 통일시키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유기적 협조를 위해 기능적 통합이 우선이고 이것이 정착됐을 때 필요에 따라 형태적 통합까지 고려된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는 큰 틀에서 협동조합이나 법인 형태로 행정을 벗어나 자생할 수 있는 조직으로 성장시키는 게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 “기관주도는 초기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일 뿐이고 완주군 로컬푸드 성장 수준은 이미 관 주도를 넘어선 상태”라며, “행정에서 먹거리 통합정책을 주도를 하려는 게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로컬푸드협동조합이 대농 위주로 흘러가는 문제에 대해서는 “로컬푸드협동조합의 설립 취지는 중소농, 고령농, 가정농에게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며, “지금은 그런 취지와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어 수수료 체계 변화 등 중소농에게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홍이 심해지는 조합을 보며 얼마전까지는 스스로 변화가 어렵다고 판단했으나 지금은 실마리를 찾아가는 것으로 보인다”며, “올초 혁신점 운영권이 공공급식센터에게 넘어간 일이 조합에 큰 자극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자극이 조합 설립 취지에 맞는 변화의 원동력이 됐다는 게 완주군의 입장이다.

 

완주군 관계자는 “일부 조합원들이 조합에서 운영하는 직매장 전부를 공공급식센터에서 가져갈 수 있다고 우려하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혁신점 사례는 변화를 위한 긍정적인 자극으로 보아주길 바란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