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분양문의 쇄도한다더니 미분양 걱정?

URL복사

농공단지 매입 모순적 행보 논란

[완주신문]완주농공단지 100% 분양을 자신하던 완주군이 분양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전체 부지의 21%를 매입하는 모순적인 행보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지난해 6월 30일 박성일 완주군수는 민선 7기 후반기 2년 출발을 삼례읍 수계리에 조성 중인 완주농공단지 조성사업 현장에서 고위직 간담회를 개최하고, 중소기업 유치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뜻을 밝혔다.

 

완주군은 7기 2주년을 기념할 현장 간담회 장소를 2~3곳 물색했지만 코로나19 위기 시대에도 분양문의가 쇄도하는 등 지역주민에 희망을 주고 향후 군정의지를 다진다는 차원에서 농공단지 현장을 택했다.

 

이날 완주군은 “지난해말까지 분양신청이 60%에 육박하고, 올해말까지 100% 분양 완료될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러한 자신감 있는 발언과 다르게 이번 농공단지 부지 매입을 두고 스스로 미분양을 예상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 지역인사는 해당 소식을 접하고 “분양이 잘되는 것으로 알았는데, 말과 행동이 다른 완주군 모습을 보니 진짜 분양이 잘되는 지 궁금하다”며, “분양기간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미분양을 예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완주군은 110억원을 들여 농공단지 내 4만9천㎡를 매입할 계획이다. 이는 농공단지 전체면적의 21%에 해당한다. 농공단지 조성의 완주군 참여 비율은 20%이며, 계약 상 금융비용을 민간참여사가 부담키로 하고 전체면적 20%를 완주군에서 매입키로 했다. 이러한 계약조건 때문에 어차피 군에서 매입해야 한다는 것.

 

완주군 관계자는 또 “해당부지에 레미콘 회사들이 계약을 시도하고 있어 향후 환경문제로 민원제기가 우려돼 해당부지를 군에서 매입해 타 업종으로 전환해 분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이유로 완주군은 해당부지 4만9천㎡ 매입을 위해 110억원의 계약금 10%인 11억원을 추가경정예산에 반영해 완주군의회에 승인 요청했다.

 

한편, 완주군은 농공단지 조성으로 생산유발 효과 526억원을 포함한 부가가치유발 효과 223억원, 취업유발 효과 4900명 등 완주발전의 새로운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