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주민동의 없는 연료전지발전 반대

URL복사

이인숙, 백지화 촉구 성명서 발표

[완주신문]완주군의회 이인숙 의원이 26일 개회한 완주군의회 제264회 정례회 제2차본회에서 ‘연료전지발전 사업 백지화 촉구 성명서’를 대표 발의했다.

 

이인숙 의원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설치는 군민의 안전과 삶의 질 확보라는 매우 중요한 결정임에도 적극적인 주민의견 수렴 과정 없이 허가한 것은 인근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제안이유를 밝혔다.

 

아울러 이인숙 의원은 “봉동읍 들어서게 될 수소연료 발전은 천연가스를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으로 그린수소가 아닌 회색수소”라며, “이는 수소분해과정에서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일산화탄소 등 유해물질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이어 “봉동지역은 현재도 대기의 질이 좋지 않아 주민민원이 많이 발생되고 있는 지역으로 발전소까지 입주하게 되면 대기상태는 더욱 나빠지게 될 것”면서 “약 20여개 타지역에서도 수소연료발전소를 추진했으나 지역의 집단민원으로 사업을 포기하거나 추진을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의원에 따르면 수소용기 저장과정을 생략해 수속폭발에 대한 위험성이 없다고 업체 측에서 주장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수소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상당한 열을 가해야 함으로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길 위험이 있다고 한다. 이에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는 것.

 

이인숙 의원은 “이런 시설을 주민설명회와 공청회 등의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무시하고 허가 한 것은 주민을 기만한 것”이라며, “완주군의회는 주민의 대의기관으로 주민들과 뜻을 함께 하며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허가한 산업통산자원부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