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완주군에서 백합 국산화 이뤄진다

URL복사

실증재배 현장평가회 봉동읍서 열려

[완주신문]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백합의 국산화를 위한 시도가 완주군에서 진행되고 있다.

 

11일 완주군은 봉동읍의 이기성 농가에서 (사)한국백합생산자중항연합회(회장 이기성), 강원도 강릉백합영농조합법인(대표 이명룡) 공동 주최로 ‘국산 백합 절화 생산 실증재배 현장평가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번 백합 실증재배는 국가 차원의 종자 주권을 강화하기 위한 골든시드프로젝트(Golden Seed Project)로 이뤄지고 있다. 이는 글로벌 종자 강국 도약과 종자 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농촌진흥청·산림청 공동의 국가 전략형 종자 R&BD사업이다.

 

평가회에는 박성일 완주군수, 박노복 한국농수산대학교 교수, 백합 관련 연구자, 종묘생산업체, 국내 및 수출 유통업체, 백합 생산 농가들이 참석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행사에서는 국내 육성 품종 소개와 국내 백합 구근 생산 현황과 육성되고 있는 품종 절화 현장 평가가 이뤄졌다. 

 

또한, 국산 백합의 보급 확대 방안에 대한 의견들이 제시돼 해외시장 수출 등으로 농가소득 확대와 새로운 가치 창출의 기대감을 모았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코로나19로 화훼 소비가 많은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많이 힘들었음에도 우리나라의 백합 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완주군에서도 종자 주권에 힘을 보태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